본문 바로가기

전체 글91

개인 스트레스 로그 (에버노트 템플릿) 에버노트에 여러가지 템플릿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. (그냥 메모용 앱인 줄 알았는데...)2010~2015년 구간에만 사용했던 터라, 그동안 많은 발전이 있던 것 같다. 에버노트 사용에 대한 강좌도 많은 것 같고.티스토리 연동의 경우, 티스토리 플러그인 설정-> 글쓰기탭 -> 에버노트 연결을 통해서 간편하게 계정을 연결할 수 있다.이 플러그인을 설치하면 글쓰기창에 EVERNOTE 버튼이 생긴다.티스토리에서 불러오고 싶은 글을 작성할때는, EVERNOTE의 노트 하단 태그 기능으로 TISTORY 혹은 티스토리를 추가하면 된다.나도 손쉽게 불러올 수 있었다. 이 템플릿에 대하여 스트레스는 생활 속의 흔한 증상이지만 심각한 문제이기도 합니다. 그냥 내버려 둘 경우 스트레스는 번아웃, 불안 및 다양한 건강 문제로.. 2018. 10. 19.
포트넘 앤 메이슨 레몬커드(Fortnum & Mason LEMON CURD)와 홍차와 특별한 추억 올해 초에 런던에 갔을 때 사온 포트넘 앤 메이슨 레몬커드(Fortnum & Mason). 포트넘 앤 메이슨은 홍차 브랜드라고만 알고 있었는데, 애프터눈티 세트를 먹을 때 빵과 같이 나온 이 레몬커드가 너무 맛있었다! 매장에서 같은 것을 팔길레 사왔는데, 맛있긴 한데 조금 물리는 맛이어서 한번에 많이는 먹을 수 없다. (딸기잼은 쑥쑥 잘 넘어가는데...)유통기한이 올해 12월까지라서 틈틈히 부지런히 먹고 있다. 포트넘 앤 메이슨은 작년에 신세계 백화점에 입점했는데, 예전에 한국에 들어왔다가 철수한 적이 있다고 한다! (역시 장사는 타이밍...)검색해보니 직구를 했을 때의 가격과 차액이 최소 1~5천원 선이라고...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비행기 티켓값보다는 싸니까..! 포트넘 앤 메이슨 얼그레이 클래식 티.. 2018. 10. 18.
TISTORY AGAIN 티스토리는 2008~2012년에 많이 쓰다가 (그때 쓰던 블로그는 폐쇄해서 흔적도 없지만.... 원래 흑역사는 빨리 지울수록 수치스러움이 줄어듬) 이후 페이스북, 트위터 등의 SNS가 인기를 끌면서 그쪽으로 옮기게 되었는데, 생각나는 걸 바로 올릴 수 있는 장점도 있지만, 정돈된 글을 쓰는 것이 어색해졌다는 단점이 양날의 검처럼 느껴진다. 무엇보다 가장 큰 결점은 카테고리 분류가 되어있지 않아서 이전의 글을 찾기 힘들다. 정말 재미있게 다녀온 여행의 사진인데, 유용할 것 같아서 스크랩한 정보인데 계정의 당사자인 내가 당최 필요한 걸 찾을 수가 없다. 매일매일 작성할 수는 없겠지만, 느린 템포로 꾸준하게 작성해보고자 한다. 2018. 10. 17.